‘마녀’ 정려원, 허성태에 “감옥에 넣을 것” 분노+울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감옥에 잡아넣을 거다.”

배우 정려원이 7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이 같이 말했다. 자신의 엄마 곽영실(이일화)을 죽인 백상호(허성태)를 향해서다.

앞서 마이듬(정려원)은 여진욱(윤현민)과 고재숙(전미선)의 대화를 통해 엄마 영실이 재숙의 병원에 감금됐다는 사실과 상호와의 은밀한 거래로 영실이 14년 전에 이미 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듬은 상호를 찾아가 “우리 엄마를 죽이고 잘 살고 있었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내가 감옥에 보낼 것”이라고 표독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이후 이듬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괴로워했다. 상태 앞에서 보여준 강한 모습과는 달리 힘없이 주저앉아 흐느끼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안타깝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