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김재욱, 양세종에게 “길게 가보자” 화해의 손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속 김재욱이 양세종과의 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7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선(양세종)은 정우(김재욱)에게 돈을 빌린 엄마의 빚과 후원금을 갚기 위해 찾아갔다.

정선은 “빚을 다 갚을 수가 없다. 매달 갚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우는 “싫다”고 답했다.

정선은 “형이 원하는 걸 얘기해. 줄 수 있는 것까지 맞춰보겠다”고 제안했다. 정우는 “애정관계보다 질긴 게 채무관계”라며 “길게 가보자”고 설명했다. 정선은 “고맙다”고 답했고,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