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유지태 “스태프들 위해 편의점 ‘골든벨’ 울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무비 토크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무비 토크

영화에 출연한 배우 유지태가스태프들을 위해 편의점 골든벨을 울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7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에서 진행된 영화무비 토크 라이브에서다.

이날 무비 토크에는 영화에 출연했던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와 장창원 감독이 함께 자리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무비 토크의 진행을 맡은 방송인 박경림은유지태가 촬영장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해 이벤트꾼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어떤 이벤트를 준비한거냐고 질문했다.

유지태는촬영장에서 같이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위해 항상 무언가를 해주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대답했다. 이어요새는 회식을 싫어하는 친구들이 많아서 편의점에서 모두에게 맛있는 걸 사줬다”며 “모두들 좋아해서 굉장히 뿌듯했다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