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 정소민X이솜X김가은의 고교 시절 ‘웬수에서 절친까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가 정소민, 이솜이 친해지게된 과거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윤지호(정소민)과 그의 절친한 친구들 우수지(이솜)·양호랑(김가은)의 지난날을 담았다.

수지는 진주에서 전학 와서 지호의 전교 1등 자리를 빼앗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런 수지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던 호랑은 지호에게 “수지네 엄마가 방석집을 했는데 유부남이랑 바람이 났다”며 “아빠도 없다”고 귀뜸했다. 하지만 지호는 “어디 가서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수지를 감싸 안았다.

이어 지호는 바닷가에 외롭게 앉아 있는 수지를 발견하고 신경 쓰기 시작했다.

다음 날 수지는 호랑을 찾아가 “네가 우리 엄마에 대한 소문을 냈느냐”고 머리채를 잡았다. 이들은 교무실로 끌려가 함께 혼이 났다. 그러나 호랑의 진심 어린 사과에 수지는 “중간 고사 잘 치는 법을 알려 주겠다”고 사과를 받아들였고 이후 우정을 키우기 시작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