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박나래, LA 클럽 방문…“미국인들은 파이팅이 없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내 방 안내서'

/ 사진=SBS ‘내 방 안내서’

방송인 박나래의 LA 클럽 방문기가 오는 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내방 안내서에서 공개된다.

내방 안내서’에서 박나래는 LA 클럽을 찾았다. 이는 프로그램을 통해 박나래와 방을 교환한 스쿱 데빌이 그에게 미국 힙합 문화를 전수하기 위해 친구들의 전화 번호를 알려주면서 성사됐다.

박나래는 스쿱의 친구들에게 연락을 취했고 그들과 함께 LA에서 요즘 젊은이들에게 가장 유명하다는 클럽에 방문했다. 그는 클럽에 간다는 생각에 하루종일 흥에 가득 차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고 한다.

클럽에 방문하기 전 한 옷가게를 찾은 박나래는 여러 가지를 구경하다 홀린 듯 결제까지 완료했다. 그는 “LA는 악마의 도시라며 절규했다.

‘내방 안내서’ 관계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꾸미고 클럽에 방문한 박나래는 기대했던 모습과 다른 LA클럽에 ‘미국 사람들이 파이팅이 없다’ 실망감을 내비쳤다”고 귀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