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블락비 ‘쉘 위 댄스’ 활동 시작…김일중 아나운서 응원 ‘의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블락비와 김일중 아나운서/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와 김일중 아나운서/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가 김일중 아나운서의 지원 사격에 힘입어 신곡 ‘쉘 위 댄스(SHALL WE DANCE)’ 활동을 시작했다.

블락비는 7일 오전 11시 청담 프리마 호텔에서 블락비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TAGE)’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아나운서 김일중이 MC를 맡아 블락비 컴백에 힘을 실었다.

이날 블락비는 새 앨범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코는 타이틀곡 ‘쉘 위 댄스’에 대해 “아날로그와 디지털 소스를 자연스럽게 조화시켜서 만든 곡이다. 트렌드함과 빈티지한 감성을 동시에 엿볼 수 있다. 후렴 부분에 ‘쉘 위 댄스’라고 외치고 춤을 추는데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서 즐겨보자는 이야기를 담았다”라고 소개했다.

‘몽타주’에는 타이틀곡 ‘쉘 위 댄스’를 비롯하여 지코가 작사, 작곡한 ‘마이존(MY ZONE)’, 박경이 작사, 작곡한 ‘일방적이야’ ‘이렇게’ 비범의 솔로곡 ‘기브 앤 테이크 (Give & Take)’까지 총 5곡이 수록되어 있다.

MC를 맡은 김일중은 “랩이면 랩, 노래면 노래, 댄스 실력까지 모든 걸 갖춘 블락비가 드디어 컴백을 한다고 하니 저도 너무 설렙니다”라며 “블락비 6집 미니 앨범 몽타주(MONTAGE) 발매를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음원차트를 휩쓰는 블락비! 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라고 응원했다.

블락비의 새 앨범 ‘몽타주(MONTAGE)’는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