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섬세한 감정 연기의 진수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서현진 / 사진=방송화면

SBS ‘사랑의 온도’ 서현진 / 사진=방송화면

 

SBS 월화드라마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 (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는 현수(서현진)가 정선(양세종)에게우리 같이 살자라고 제안하며 한발 다가갔다

현수는 정선의 어머니 유영미(이미숙)도 받아들였다고 했지만, 정선은 “날 사랑한다고 자기 인생 희생하지 마라는 말로 거절당했다이에 현수는 “내가 붙잡아줄게맘껏 흔들려도 돼라며 다시 한 번 다가갔지만 또다시 거절당했다화목한 가정에서 사랑받고 자란 현수와 그렇지 못한 정선, 이렇게 너무나도 다른 두 사람은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그래도 현수의 노력은 계속됐다자신에게 기대지 않는 정선을 볼 때면 속상하기도 했지만 그를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하지만 노력을 하면 할수록 거리감만 생기는 듯했고 자신의 이런 마음을 밀어내는 것만 같은 정선을 보며 불안해했다결국 현수는 “누군 좋기만 한 줄 알아왜 자기만 생각해라며 울컥했고 그간의 설움을 드러냈다.

서현진은 달달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순식간에 쓸쓸함을 느끼는가 하면 겉으로는 차분해 보이지만 떨리는 눈빛으로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쳐냈다특히 매 순간 눈빛표정말투 하나하나에 감정을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

앞서 서현진은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다루는 ‘사랑의 온도에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도전이자 모험이라고 말한 바 있다그 어느 때보다 자신만의 연기로 완전히 캐릭터를 표현해나가는 그가 앞으로 보여줄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