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박영선, “다스 의혹, 2007년 중간 수사 결과에 주목”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국회의원 박영선/사진제공=채널A

국회의원 박영선/사진제공=채널A

‘BBK 저격수’로 불리는 국회의원 박영선이 7일 방송될 채널A ‘외부자들’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이야기한다.

박 의원은 그동안 “’다스의 실소유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해답은 검찰의 캐비닛 속에 들어 있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진중권 교수로부터 “캐비닛 속에 뭐가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검찰이 ‘도곡동 땅은 제3자의 것’이라고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했는데 이날 김홍일 차장 검사가 발표 끝나고 나서 사석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골프 치다 불려와서 아무것도 몰라’라고 이야기했다”며 2007년 당시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 시점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때 검찰이 (도곡동 땅이) 제3자의 것이라고 까지 확인해준 것을 봤을 때 검찰의 캐비닛에 ‘도곡동 땅이 누구의 것이다’ 라는 확신이 있을 것”이라고 단언해 출연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영선 의원과 외부자들이 분석한 다스의 실체와 풀리지 않는 의혹에 대한 해답은 7일 오후 11시에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