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영락없는 새댁으로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 사진제공=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tvN 월화극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정소민이새댁으로 변신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제작진은 7일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 행사에 소환된 윤지호(정소민)가 앞치마 차림으로 집안일을 거들고 있는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사진 속 지호는 자연스럽게 남세희(이민기)의 집에서 집안일을 도울뿐만 아니라 시어머니 조명자(문희경)를 도와 상을 치우고 있는새댁’이다. 하지만 여기에 세희는 그림자조차 보이지 않아 그의 행방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는 오늘(7) 방송될 10회의 한 장면으로 지호는 말로만 듣던 ‘시월드’를 체험하게 될 전망이다. 세희가 결혼하기 전부터 며느리에 대한 환상을 품어왔던 명자가 자신의 판타지 실현에 들어가면서 그 여파가 지호에게 바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지호는 계약조항에도 없는 며느리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시댁을 방문해 명자를 도와 제사상을 차리는 것은 물론 집안 어른들까지 상대하게 될 예정이다. 과연 지호의 결혼 후 첫 시가 방문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또한 철저하게 계약을 중시하는 관계인 만큼 어머니의 돌발 행동에  ‘공식적남편으로서 세희가 어떻게 대처할지 주목된다.

정소민의 파란만장한 시댁방문기는 오늘(7) 오후 9 30분 방송되는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