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사건’ 스태프, “여배우, 메이킹 영상 존재 몰랐다는 건 거짓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지락,촬영기사,조덕제여배우성추행논란기자회견

배우 조덕제의 여배우 추행 논란이 불거진 영화의 메이킹 영상을 촬영했던 이지락 씨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피앤티스퀘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덕제의 여배우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영화의 메이킹 영상 촬영 기사 이지락 씨가 “여배우가 메이킹 영상의 존재를 몰랐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배우 조덕제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표로 피앤티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당시 영화의 메이킹 영상을 담당한 촬영 기사 이지락 씨와 실명 공개를 거부한 당시 조감독이 참석했다.

조덕제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도중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여배우 A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의 강제추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지난해 12월 1심에서 검찰은 조덕제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지만 무죄 판결이 났다. 이후 지난 10월 13일 서울고등법원은 조덕제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이에 조덕제는 2심 판결에 불복, 대법원에 상고했다.

지난 10월 24일에는 여배우의 변호인과 공동대책위원회가 ‘남배우A 성폭력 사건’ 항소심 유죄 판결 환영 기자회견을 열고 조덕제의 행위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면서 사건의 진위 여부가 가려지지 않은 가운데 최근 한 매체는 영화 메이킹 영상 일부를 공개했다. 메이킹 영상에는 감독이 조덕제와 여배우 A에게 해당 장면에 대해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를 설명하고 있었다.

이지락 씨는 “해당 여배우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문제가 된 촬영 장면을 찍은 메이킹 영상의 존재를 몰랐다가 재판이 끝나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왜 그렇게 뻔한 거짓말이 드러나는 인터뷰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여배우의 이러한 주장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메이킹 영상을 가지고 있다며 2015년 9월경에 여배우에게 보낸 메시지도 갖고 있다”며 “논란이 된 신을 촬영한 후 여배우가 조덕제를 고소했다는 소식을 듣고 메이킹 영상을 두 배우에게 보여주면 오해가 풀릴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덕제는 물론 여배우에게도 알렸다. 그러나 당시 여배우에게서는 아무러 대답도 없엇고 무관심한 것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