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여자’ 이윤석VS안재모..’아내 자랑 배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 '왕과 여자'/사진제공=MBN

MBN ‘왕과 여자’/사진제공=MBN

개그맨 이윤석과 배우 안재모가 아내 자랑으로 대결을 벌인다.

7일 방송될 MBN ‘왕과 여자’는 ‘나라를 세운 남자, 그를 세운 여자’라는 주제로,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와 그의 뒤에서 결정적 사건마다 함께 한 부인 신덕왕후 강 씨의 선견지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윤석과 안재모의 대결은 배우 박진희가 특정한 일이 있을 때마다 배우자와 상의를 하는지 여부를 패널들에게 묻는 질문에서 시작됐다.

이윤석은 “아내와 상의하기 보다는 주로 통보를 받는 쪽이다. 아내가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간다. 내가 지금까지 생존하고 있는 게 모두 아내 덕분”이라며 “아내 말을 들으면 일이 잘 풀린다”고 밝혀 애처가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어 안재모는 “우리 아내는 해결사다. 내가 사고를 치면 수습을 잘 해준다”고 자랑했다. 안재모는 “예를 들면 아직 우리 집을 내놓지 않았는데 다른 집이 마음에 들어서 내가 먼저 계약을 한 적이 있다. 나는 딱 꽂히면 진행을 해야 하는 스타일이다. 그런데 아내가 뒤에서 수습을 잘 해줘서 내가 아내를 믿고 사고를 치는 것 같다”며 아내에 대한 굳건한 믿음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이윤석은 “안재모 씨 아내랑 내 아내는 정반대다. 아내가 이미 이사를 간 후 나에게 집주소를 알려주고 찾아오라고 한 적이 있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고 한다.

이윤석과 안재모의 아내 자랑 대결의 결과는 7일 오후 11시에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