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실’ 신하균 “도경수, 처음 만났지만 너무 편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하균,7호실,제작보고회

배우 신하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신하균이 함께 연기한 도경수에 대해 “처음 만났는데 너무 편안했다”라고 말했다. 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7호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신하균은 “도경수와 처음으로 연기를 해봤는데 너무 편했다. 준비도 많이 해오고, 현장에서도 유연하게 애드리브를 잘 받아냈다”라고 칭찬했다.

또 신하균은 “‘7호실’은 현실적인 이야기에 영화적 재미난 요소를 담아낸 작품이다. 사장과 알바생이 갑과 을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을과 을이다. 발버둥쳐도 벗어나기 힘든 벼랑 끝에 선 사람들의 이야기가 와닿았다”라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 두식(신하균)과 알바생 태정(도경수)의 이야기를 그린 열혈 생존극이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