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트 반 고흐’, 다시 돌아온 고흐형제..’성황리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공연 장면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공연 장면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연출 김규종)가 지난 4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빈센트 반 고흐’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영상 기술로 무대 위에 살아 숨 쉬게 하고 그의 삶을 아름다운 음악으로 녹였다.  2014년 초연 이후 국내에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으며 해외 진출에 성공했다. 2016년 레플리카로 일본에 수출되며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으며 올해는 중국에 진출, 지난 9월 30일 상하이 ET스페이스에서 첫 라이선스 공연을 올렸다.

재연 역시 많은 관객들에게 따뜻함을 선사했다. 배우들의 열연에 관객들은 “정말 기다린 공연”, “빈센트와 테오의 따뜻한 이야기가 참 좋다” “영상미 최고” 등 호평을 쏟아냈다.

‘빈센트 반 고흐’는 2014년 초연 이후 국내에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으며 해외 진출에 성공했다. 2016년 레플리카로 일본에 수출되며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으며 올해에는 중국에 진출, 지난 9월 30일 상하이 ET스페이스에서 첫 라이선스 공연을 올렸다.

빈센트 역에는 박한근·이준혁·김경수·조상웅이 나서며 동생 테오 역은 김태훈·임강성·박유덕·유승현 등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내년 1월 2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