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인도 3인방, 생애 첫 라면 해장 도전기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인도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인도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한국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인도인 럭키의 인도 친구들이 한국식 해장에 도전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양평 글램핑장에서 이튿날을 맞은 럭키와 친구들의 모습을 담는다. 럭키는 이른 아침 친구들을 위한 해장 음식으로 라면을 선택해 홀로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또 글램핑장을 떠나기 위해 정리를 하는 도중 “여기는 룸서비스가 없어”라는 럭키의 한마디에 비크람은 “말도 안 된다. 학교 졸업하고 해본 적이 없다”고 한국의 캠핑 문화에 대해 놀랐다고 한다. 럭키는 “한국은 문화가 아주 어렵다”고 설명했고 비크람은 양국의 문화 차이를 실감했다.

인도 친구들과 럭키는 ATV(All-Terrain Vehicle)도 체험했다. 친구들은 “파이팅”을 외치며 자신있게 출발했으며 저마다 다른 운전 스타일로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관계자는 “특히 비크람은 현란한 손기술로 거침없는 스피드를 즐겼고, 이와 반대로 카시프는 안전 운행 스타일로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