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를 부탁해3’ 손연재 “동갑내기 중 가장 예쁜 연예인은 수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화장대를 부탁해3’ 손연재/사진제공=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여성채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손연재/사진제공=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여성채널 패션앤

리듬체조 전 국가대표 손연재가 아기처럼 뽀얀 민낯과 자신의 미용 팁을 공개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낸다.

7일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여성채널 패션앤(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다.

손연재 녹화에서 ‘화장대를 부탁해3’ 출연진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등장했다. 특히 MC 청하는 “TV를 보는 기분”이라며 손연재를 만난 소감을 털어놨고, 손연재 역시 “저 또한 TV를 보는 기분”이라며 오랜만에 출연하는 방송에 쑥스러워 했다.

‘화장대를 부탁해3’ 의 필수 코스인 뷰티 프로필 코너에서 손연재는 1994년생 동갑내기 연예인 중 가장 예쁘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 수지를 꼽았다. 그는 “수지를 정말 좋아한다”며 수줍게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연재의 선수 시절 프로필도 공개됐다.  신장 165cm, 체중이 37kg이라는 국가대표 시절 프로필이 공개되자 모두가 놀라운 표정을 감추지 못표했다. 그러자 손연재는 “저러면 사람이 죽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장난스럽게 말하면서 “저건 중학교 시절 수치”라고 정정했다. 이어 손연재는 “실제 올림픽 출전 당시 몸무게는 47~49kg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손연재는 자신의 일상이 담긴 셀프 카메라도  알차게 채웠다. 모두가 궁금해하는 뷰티팁과 민낯, 운동법, 최근에 푹 빠진 취미 생활인 커버댄스까지 손연재의 모든 것이 공개된다.

손연재가 출연하는 ‘화장대를 부탁해3’ 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