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2049 시청률 여전히 1위..최고의 장면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ALL3 (1)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가 2049(20세부터 49세까지) 부분의 시청률에서 4.8%(닐슨 코리아 제공)를 기록했다. 경쟁작인 KBS2 ‘마녀의 법정’보다 0.9%포인트 앞섰다.

지난 6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2049 시청률의 탄력을 받기 시작한 장면은 “굿스프에 미슐랭 조사단이 온 것 같다”며 알리는 수정의 말에 정선(양세종)을 비롯한 레스토랑 셰프들 모두 긴장하는 순간이다.

또 글쓰기에 열중하던 현수(서현진)가 쉬기 위해 책상에서 소파로 자리를 옮겨 나초에 치즈 소스를 찍어먹는 장면이다. 이때 정선이 만든 소스에 감탄하고, 그런 현수를 본 경(이초희)은 재미있어 했다. 엄마의 전화를 받고 급격히 얼굴이 어두워진 현수를 보고 경은 “온 셰프님은 슈퍼 그레잇, 어머니는 슈퍼 슈퍼 스튜핏”이라며 화를 냈다. 이 장면이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

‘사랑의 온도’ 제작진은 “요리와 미슐랭, 경의 소탈하면서도 귀여운 모습이 2049의 관심을 받았다”면서 “요즘 우리 시대의 2049의 호감과 관심이 어디에 있는지를 정확하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SBS 드라마본부는 “2049 시청률은 방송사 내부에서는 어떤 수치보다도 큰 의미를 가진다”며 “실질적 구매력이 있는 시청자가 20에서 50대 사이의 시청자라고 보고 있기 때문에 전체 시청률보다 2049 시청률에 더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랑의 온도’가 올가을 시청자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어 크게 감사하다”면서 “특히 2049 시청률에서 1위를 차지해 값지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