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트 1위보다 멋있는 음악” 6년차 블락비의 신념(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블락비 / 사진제공=KQ엔터테인먼트

블락비 / 사진제공=KQ엔터테인먼트

“우리는 1등하는 음악보다 듣기 좋은 음악을 해왔다.”

약 9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블락비는 이번에도 ‘듣기 좋은 음악’을 가져왔다고 역설했다. 블락비는 7일 오후 6시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 발매를 앞두고 이날 오전 서울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음악감상회 및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블락비는 노래·안무·영상 등 여러 조각의 창조적 결과물이 합쳐져 하나의 작품이 나온다는 의미를 담아 ‘몽타주(Montage)’라는 이름의 새 미니앨범을 발매한다. 세세한 부분까지 멤버들의 손길이 닿아있으며 각각의 콘텐츠는 유기적으로 엮여있다.

‘몽타주’에는 지코를 비롯해 모든 멤버들이 고르고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맏형 비범은 솔로곡 ‘기브 앤 테이크’를 직접 만들었고, 박경은 ‘일방적이야’를 비롯해 블락비 보컬 유닛(태일·재효·유권·비범)의 발라드곡 ‘이렇게’를 작사·작곡했다.

유권은 “보이는 부분에서 지코가 많이 참여하기 때문에 블락비를 지코 혼자 이끌어가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 다른 멤버들도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무나 뮤직비디오 콘셉트, 헤어스타일이나 의상 등에서 고민이 많은데 그런 부분들을 대중들도 느낄 수 있게 노력을 많이 하겠다”며 “이번 타이틀 곡은 이전보다 블락비 멤버들의 매력을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타이틀곡 ‘쉘 위 댄스’는 지코가 프로듀싱한 노래로 디지털과 아날로그 소스의 자연스러운 조화로 트렌디함과 빈지티한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라틴 바이브의 업 템포 댄스곡이다.

지코는 “‘헐(Her)’까지 내가 최전방에 나서며 많은 분량을 차지했었다. ‘토이’부터는 내가 블락비의 일부가 되고 그전까지 실력은 출중하나 주목받지 못했던 다른 멤버들에게 파트를 많이 나눠주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도 내 파트를 줄이고 다른 멤버들이 주목 받기 위해 골고루 파트를 나눴다”고 밝혔다.

또 “‘쇼미더머니’나 다른 가수들의 노래를 프로듀싱할 때와 블락비 노래를 만들 때는 다르다. 멤버 일곱의 음색과 키와 성량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한 곡에 모든 개성을 담기가 쉽지 않다”며 “어려운 만큼 높은 퀄리티의 결과물이 나올 때 뿌듯하고 재미있다”고 밝혔다.

블락비 / 사진제공=KQ프로듀스

블락비 / 사진제공=KQ프로듀스

블락비는 내년이면 데뷔 7년차가 된다. 여느 그룹들과 마찬가지로 팀의 존속을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 다가왔다. 이에 블락비는 “멤버 간의 불화는 없다. 평소에도 자주 우리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내년 (재계약과 관련한) 미래보다는 현재 이번 앨범 활동에 집중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블락비는 음원차트 성적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밝혔다. 피오는 “블락비는 지금까지 잘 되는 음악보다 좋은 음악을 보여주는데 집중했다”며 “좋은 음악을 만들었기 때문에 그동안 차트에서의 성적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태일은 “데뷔 초부터 우리 음악의 콘셉트는 뚜렷했다. 차트 성적이 좋지 않아도 멋있는 음악, 멋진 무대를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경은 “음원차트 성적이 좋지 않으면 팬들이 오히려 미안해하는데 그럴 필요 없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우리 노래를 듣고, 무대를 보면서 위안을 얻고 즐거워하고 응원해주면 충분하다”고 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