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명을 찾아라’, 오는 18일 정규 첫 방송..“추리 설계자는 최민수”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김무명을 찾아라’ 1회 현장 사진/사진제공=tvN

tvN ‘김무명을 찾아라’ 1회 현장 사진/사진제공=tvN

정규편성으로 돌아온 tvN 예능프로그램 ‘김무명을 찾아라’의 첫 회 추리 설계자는 배우 최민수다.

오는 18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김무명을 찾아라’는 특정 장소와 사람들 속에서 완벽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무명배우를 찾아내는 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인기 스타가 아끼는 무명 배우들에게 방송 출연의 기회를 주기 위해 ‘추리 설계자’로 나서고, 함께 등장하는 무명 배우들을 일명 ‘김무명’이라 칭한다. ‘추리 설계자’인 인기스타는 ‘김무명’을 숨기고, ‘김무명’은 특정 장소에 소속된 사람처럼 연기한다. ‘연예인 추리단’은 여러 사람들 속에서 ‘김무명’을 찾아내야 한다.

‘김무명을 찾아라’는 앞서 추석 연휴 특집 방송 당시 예측할 수 없는 잠입 추리 대결로 흥미를 높였고, 무명배우들의 열정을 보여주며 감동을 선사했다.

최민수는 “추석 특집 방송 당시 인상 깊게 봤다”며 출연에 흔쾌히 응했다고 한다.

그는 수족관을 배경으로 ‘연예인 추리단’ 정형돈, 이상민, 정진운, 딘딘과 무명배우 ‘김무명’의 정체를 숨기기 위한 날카로운 추리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