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김승수, 일본 공항 한복판서 즉석 팬미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일본 공항 한복판에서 ‘꽃중년’ 김승수의 즉석 팬 미팅이 열렸다.

7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방송 1주년을 맞아 김용만 외 3명이 절친들과 함께 떠나는 ‘오사카 우정 여행’ 편이 공개된다. 이번 절친 특집에는 배우 김민종, 김승수, 이연복 셰프, 그리고 인피니트 성규가 함께 한다.

김용만의 절친으로 오사카 패키지여행을 떠나게 된 김승수는 수많은 중년 팬을 보유해 최근 ‘중년의 박보검’이라는 별명을 얻고 있다. 그 인기를 증명하듯 김승수가 일본 공항에 도착하자 깜짝 놀랄 일이 발생했다. 바로 오사카 간사이공항 한복판에서 수많은 팬들이 패키지팀을 둘러싼 것.

순식간에 팬에게 둘러싸인 김승수를 본 김용만은 “승수가 이 정도였냐”며 친구의 인기에 혀를 내둘렀다. 멤버들 역시 공항을 빠져나오면서도 김승수의 뒤를 쫓는 팬들을 바라보며 “승수 형이 마치 피리 부는 사나이 같다”며 감탄했다.

이후에도 사납기로 소문난 나라 공원의 사슴마저 김승수에게 온순하게 스킨십을 하고 쫓아다니는 등 동물까지 사로잡는 김승수의 ‘마성의 매력’에 패키지팀원들은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뭉쳐야 뜬다’는 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