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팬시차일드·블락비, 다른 정체성의 집단…그룹마다 내 역할 달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지코 / 사진제공=KQ엔터테인먼트, 세븐시즌스

지코 / 사진제공=KQ엔터테인먼트, 세븐시즌스

“팬시차일드와 블락비는 정체성이 다른 집단입니다.”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로 돌아온 블락비 지코의 말이다.

7일 서울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는 블락비 여섯 번째 미니앨범 음악 감상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블락비 지코는 “팬시차일드는 내가 좋아하는 장르를 기반으로,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움직이는 집단인 반면 블락비는 내가 가요계에 발을 들이게 해 준 보이그룹이다. 블락비에선 블락비의 일원으로 팀을 위해 일한다”고 밝혔다.

지코는 “솔로 지코, 팬시차일드, 블락비에서의 내 역할이 다르다”며 “옷을 바꿔 입는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권은 “팬시차일드는 멋진 친구들이 모여 멋지고 듣기 좋은 음악을 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며 “팬시차일드에 나도 들어가고 싶지만 댄스 부문이 없다. 그래서 내가 못 들어가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블락비 새 앨범 ‘몽타주’는 7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