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류현경, 화려한 독립? 현실은 먼지 가득 낡은 자취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20세기 소년소녀' 방송화면

사진=MBC ’20세기 소년소녀’ 방송화면

MBC ’20세기 소년소녀’의 류현경이 드디어 독립을 실행에 옮겼다.

지난 6일 방송된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 이하 ‘이소소’)’ 17-18회에서는 한아름(류현경)이 집에서 나와 홍대 원룸으로 이사를 하며 꿈에 그리던 독립을 실행했다.

독립에 신이 난 아름은 캐리어 하나 덜렁 싸들고 계약한 홍대 자취방으로 이사에 나섰다. 그런 아름을 보고 엄마 윤복인(윤복인)은 짐은 제대로 챙겼는지 걱정을 했고 “시집이나 가지. 어딜 기어 나간다고 잘난 척을 하고 다니실까”라며 내심 서운한 기색을 보였다. 이에 아름은 “저 한아름은 비혼주의자에 독립 여성입니다. 주체적인 삶을 살겠다 말씀드렸고 어머니께서도 그에 동의하지 않으셨습니까?”라고 맞받아치며 홀연히 집을 떠났다.

부동산 사이트에 올려졌던 사진 그대로의 멋진 풀옵션 방을 상상하며 자취방에 도착한 아름. 하지만 녹슨 싱크대, 작은 구형 냉장고, 오래된 옷장, 낡은 침대로 채워진 먼지 가득한 방 상태를 확인한 후 적잖이 실망을 했고 아름은 “괜찮다, 다 가치가 있다”며 애써 자기 위안을 했다. 또한 함께 따라 온 정우성(안세하)이 기겁을 하며 당장 다시 짐을 빼고 집으로 돌아가자 아름을 말리자 아름은 “됐고 집에나 가라”며 우성을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름은 첫날 밤 혼자 두고 갈 수 없다며 함께 자고 가겠다는 친구 장영심(이상희)에게 비혼의 삶을 누릴 거라며 집으로 보냈다. 혼자 자취방에 남은 아름은 집을 떠나기 전 복인이 건낸 상자를 열어 보고 복인에게 전화를 했다. 복인이 건낸 상자에는 자잘하지만 꼭 필요한 생필품들이 빼곡히 들어 있었던 것. 아름은 고마운 마음에 “엄마 선물 센스 있던데. 칭찬해줄게. 나 엄마 없이 어떻게 사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멋쩍어진 복인은 청승 떨라면 전화를 끊으라 하고 아름은 상자를 뒤적이며 엄마 생각에 눈물을 글썽였다.

이처럼 류현경은 윤복인과 티격태격 하지만 마음으로 서로를 챙기는 애틋한 ‘현실 모녀’ 케미를 선보여 공감을 자아냈다.

‘이소소’는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