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규, 직진 연하남의 치명적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민규가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정소민의 마음을 흔드는 인물로 등장해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김민규는 지난 6일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연복남 역으로 처음 나타났다. 아르바이트를 구하러 간 카페에서 ‘복남이’를 찾아달라는 주인의 부탁을 받은 윤지호(정소민)는 ‘복남이’를 강아지로 오해했다.

김민규는 보조개가 들어가는 미소로 지호는 물론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도 흔들었다. 그는 6살 연상의 지호에게 관심과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지호를 대할 땐 한없이 순하고 장난기 많은 강아지 같은 모습이지만, 지호의 남편 세희(이민기)의 충고에는 날을 세웠다. 스토커라는 오명을 쓴 복남의 정체가 선량한 시민으로 밝혀지며 한 회가 마무리됐다. 그의 등장이 향후 지호, 세희의 애정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