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류준열,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시선집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류준열/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류준열/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준열이 영화 ‘침묵’에서 또 한번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영화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류준열은 ‘침묵’에서 사건의 키를 쥔 유일한 목격자 김동명 역을 맡았다.

김동명은 임태산의 약혼녀이자 인기 가수 유나(이하늬)의 열성팬으로 솔직하고 순정적인 마음을 간직함과 동시에 사소한 것 하나까지 집착하는 면모를 보여주는 인물. 사건의 결정적인 증거를 손에 쥐고 예측할 수 없는 행동을 보여주는 김동명은 임태산과 대립각을 세우며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한다.

류준열은 김동명을 통해 순수함 이면에 광적인 모습까지 표현해내며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또 독특한 매력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렇듯 솔직함, 순수함, 인간미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김동명 캐릭터는 인물의 직업, 심리 상태까지 분석하며 고민을 거듭한 류준열의 노력이 더해져 보다 입체적인 캐릭터로 완성될 수 있었다.

이러한 류준열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처음부터 류준열과 작업하기를 바랐다.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했고 다양한 역할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라고 생각한다”고 신뢰를 드러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최민식 또한 “류준열은 참 유연한 배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거리낌이 없어서 약간의 부러움도 있었다”며 칭찬하기도 했다.

류준열은 김동명 캐릭터에 대해 “유나만을 생각하는 순정적인 인물이라는 점에 매력을 느꼈다. 밉지 않게 보이는 인물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침묵’ 시나리오를 읽고 깊은 여운과 감동을 받았다. 캐릭터들이 만나 호흡하는 순간이 느껴져 굉장히 짜릿했다”고 처음을 기억하며 “‘침묵’은 마음이 움직이는 영화이고 인생을 돌아보게 되는 영화인 것 같다. 사랑하는 영화를 관객 분들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