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이준혁에 분노…’본격 반격 시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매드독' 유지태, 이준혁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매드독’ 유지태, 이준혁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믿고 싶지 않은 진실과 마주한 유지태가 제대로 각성하며 분노의 반격에 나선다.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측은 7일 배신감으로 분노에 휩싸인 최강우(유지태)가 조한우(이준혁)의 멱살을 움켜잡은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최강우는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밝힐 열쇠인 부조종사 김범준(김영훈)의 보험증권 원본이 조작되었다는 숨겨진 비밀을 알아내 긴장감을 높였다. 누군가 김범준의 죽음을 자살로 위장해 보험금을 부풀리려 보험가입 날짜를 위조했던 것. 진실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진 가운데 최강우는 매드독 사무실에 침입한 22년 지기 친구 조한우를 발견했다. 조한우를 발견한 최강우의 얼굴에는 분노와 슬픔이 뒤섞인 복잡한 감정이 스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누구보다 믿었던 친구의 배신에 분노를 폭발시키는 최강우의 모습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눈물까지 흘리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최강우의 안타까운 눈빛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울린다.

멱살을 잡힌 채 슬픈 눈으로 최강우를 바라보는 조한우의 얼굴에는 미안함과 후회가 가득하다. 그동안 최강우는 조한우를 누구보다 신뢰하며 자신이 조사하고 있는 사건의 세부사항을 대부분 공유해 왔다. 조한우는 최강우가 가족을 잃었던 순간을 함께했던 인물로 늘 최강우를 걱정하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왔다. 누구보다 각별했던 두 사람 사이에 균열이 생기면서 긴장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과연 조한우가 최강우를 배신한 이유는 무엇일지, 또 조한우의 배신에는 어떤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매드독’ 제작진은 “제대로 각성한 최강우가 분노를 폭발시키며 본격적인 반격을 시작한다. 2막에 돌입하면서 사건의 핵으로 더욱 파고들며 치열해진다”고 귀띔했다.

‘매드독’ 9회는 오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