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정소민, 그의 사랑스러움에 반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소민 /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소민 /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사랑에 빠진 정소민의 매력에 시청자도 반했다.

정소민은 지난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남편 이민기를 좋아하게 됐다. 진심 어린 위로와 배려의 말로 닫힌 세희(이민기)의 마음을 연 지호(정소민)는 사랑스러운 아내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날 지호는 자신이 피해를 입을까 걱정해 세희가 선을 그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후 지호는 세희에게 전화를 걸었고, 두 사람의 거리는 가까워졌다.

지호는 “작가의 꿈을 키우면서도 먼 미래는 생각하지 않았다”며 “미래에 대한 걱정은 하지 말라”며 위로했다. 또 “앞으로는 선을 긋지 말라”고 덧붙였다.

지호의 위로에 세희도 달라졌다. 가깝게 다가섰고, 지호는 그런 그를 진심으로 좋아하게 됐다. 이로써 두 사람의 로맨스 역시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처럼 정소민은 현명한 아내의 모습부터 가족으로서의 배려, 남편을 좋아하는 마음까지 다채로운 감정을 소화하며 극에 재미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