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임세미, 반항아 느낌 물씬 풍기는 모습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배우 임세미가 김선호 바라기에 등극했다.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소매치기 고봉숙 역을 맡은 임세미의 색다른 모습이 공개됐다.

극 중 고봉숙(임세미)은 사기꾼 공수창(김선호)의 고아원 동기이자 사업적 파트너. 그녀는 공수창을 대놓고 좋아하는 독특한 인물로 매 순간 그를 향해 청혼하는 당찬 매력의 소유자이다.

뿐만 아니라 누가 시키지 않아도 공수창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 그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또한 고봉숙이 따라다니던 공수창이 차동탁(조정석)에 빙의 될 때 마다 발생하는 두 사람의 예측 불허 전개는 또 하나의 키 포인트라고.

특히 공개된 사진에서 임세미는 그동안 봐왔던 이미지와는 또 다른 분위기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가죽 자켓을 걸친 채 어딘가를 매섭게 응시하고 있는 그녀의 눈빛에서 반항아적인 느낌이 물씬 나기 때문. 이에 드라마 속에서 그려질 고봉숙의 이야기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임세미는 고봉숙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드세고 반항적이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남자 앞에선 그 누구보다 여린 인물이기에 눈빛부터, 제스처, 대사 톤까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더불어 입체적인 캐릭터를 위해 스타일링까지 꼼꼼하게 체크하는 등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투깝스’는 오는 27일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으로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