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를 소개합니다”…신승훈, 레전드에서 제작자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로시(왼쪽), 신승훈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가수 로시(왼쪽), 신승훈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가수 신승훈이 제작한 신예 로시(Rothy)의 데뷔를 앞두고 직접 소개에 나섰다.

신승훈은 7일 오전 SNS에 로시를 소개하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승훈은 로시를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

신승훈은 “드디어 3년간의 트레이닝으로 로시의 가수로서의 꿈이 이뤄지기 이틀 전이다. 열심히 따라와 준 로시가 고맙고, 좋은 뮤지션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뒤에서 도와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로시의 시작은 공감이다. 그는 평소에도 나이답지 않게 친구들에게 위안을 주는 노래를 하고 싶어 한다. 로시의 10대 마지막을 자아정체성과 혼란에 대한 위로와 자신감을 찾아주는 노래로 시작을 해보려 한다”며 “인기를 얻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자신의 노래에 공감해주는 사람들로부터 음악인으로서의 보람을 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진심을 전달했다.

신승훈은 직접 제작한 신예 로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로시는 오는 9일 정오 데뷔곡 ‘Stars’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