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시청률 하락..’마녀의 법정’에 밀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가 시청률 하락을 맛봤다.

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는 전국 시청률 5.7%와 6.9%를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방송이 나타낸 6.8%와 9.0%보다 각각 1.1%포인트와 2.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월화극 1위도 KBS2 ‘마녀의 법정’에게 내줬다.

‘마녀의 법정’은 10.1%로 동시간대 시청률 정상을 차지했다. MBC ’20세기 소년소녀’는 2.5%와 2.7%를 나타냈다.

‘사랑의 온도’는 어렵게 사랑을 확인했으나 사소한 오해로 갈등하는 온정선(양세종)과 이현수(서현진)의 모습이 담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