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섭X의웅, 눕방도 두 소년과 함께라면 ‘좋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형섭X의웅 / 사진=네이버 V앱 영상화면 캡처

형섭X의웅 / 사진=네이버 V앱 영상화면 캡처

안형섭과 이의웅이 눕방을 펼쳤다.

안형섭과 이의웅은 6일 오후 11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AHN HYEONG SEOP X LEE EUI WOONG X LieV -안형섭&이의웅의 눕방라이브!’를 생중계했다.

둘은 첫 싱글 앨범 준비와 데뷔 무대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들은 팬 사인회에서 팬들을 직접 만나 데뷔 축하를 받으면서 ‘진짜 데뷔를 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데뷔 무대는 항상 아쉬움이 남지만 긴장감보다는 재밌었고 팬들과 함께 하는 순간 자체가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의웅은 첫 데뷔 앨범부터 수록곡 ‘좋아해 소녀’의 작사가로 작업했던 뒷이야기를 밝히며 ‘그리운 소녀와 그녀를 그리던 소년이 매일 같이 너에게 하고 싶었던 말 상상 이상으로 너를 사랑해 정말’의 가삿말이 이 곡의 킬링 파트라고 밝혔다.

눕방 토크 주제는 ‘기억 조작’이었다.  안형섭은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학교 갈 준비를 하려고 일찍 일어났을 때 일요일이어서 세상 모든 행복을 안고 다시 잘 때’, 가장 되돌리고 싶던 순간은 ‘동생 휴대폰을 뺐어서 도망갔고 동생이 쫓아오는데 알고 봤더니 모르던 아기’라고 밝혔다.

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생방송 준비를 하면서 ‘Super Hot’ 센터 영상을 촬영했을 때 연습을 많이 했는데도 불구하고 긴장과 컨디션 저조로 노래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많이 아쉬웠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의웅은 ‘2017년 8월 29일 광고 촬영 후 칭찬을 받고 다시 회사에 돌아왔을 때 KBS 안녕하세요에 다시 나오고 있었고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했어요. 모두가 기뻐했던 순간의 기억입니다’라고 행복했던 순간의 기억을, ‘2017년 프듀 녹화를 하던 기간들’은 행복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시간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비주얼은 물론 실력적으로 크게 성장한 아티스트로 음악은 물론 연기도 함께 하는 엔터테이너가 되어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고 싶다’는 10년 후의 포부도 밝혔다.

안형섭과 이의웅은 첫 싱글 앨범 타이틀곡 ‘좋겠다’로 데뷔의 문을 열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