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강호동, “이제는 다들 독해졌다” 강무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올리브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영된 올리브 ‘섬총사’ 방송화면 캡처.

올리브 ‘섬총사’의 강호동이 “이제는 다들 독해졌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섬총사’에서 강호동은 정용화와 김희선이 점점 독해진다며 “초심으로 돌아가자”고 강조했다.

강호동은 김희선이 처음 합류했을 때 ‘조준’, ‘태양열’과 같은 단어에도 꺄르륵거리며 웃어주던 때를 떠올리며 “그때 아무것도 아닌데 기절했잖아”라며 씁쓸해했다. 정용화 또한 “추억이다”라고 거들었다.

강호동은 “오늘 콘셉트는 초심이다. 초심으로 돌아가 리액션을 해줄 때를 떠올리자”라고 다시 한번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