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 알마, “한국 예능팬…’꽃보다 할배’ 좋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JTBC ‘비정상회담에서 스페인 대표로 등장한 알마가 한국 예능프로그램의 팬이라고 밝혔다.

6일 오후 방송된비정상회담에서는 일일 비정상 대표로 스페인 대표 알마가 등장했다. 알마는 “한국에 온지 5년 됐고 지금은 방송 제작사에서 일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MC 전현무는그러면 우리랑 동종업계 아니냐면서한국 예능프로그램의 팬이라고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알마는한국 예능프로그램을 너무 좋아해서 스페인에서 학교를 다닐 때 졸업논문으로꽃보다 할배를 썼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알마는 “‘꽃보다 할배 미국에서 제작된 ‘Better Late Than Never’ 비교해서 썼다 덧붙였다.

다른 대표들과 출연자들이 계속해서 놀라워하자 알마는 “‘비정상회담도 외국에 수출돼서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이야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