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허성태, 정려원에 “당신 엄마 14년 전에 죽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KBS 월화드라마마녀의 법정허성태가 정려원에게 엄마의 죽음에 대해 털어놨다.

6일 방송된마녀의 법정에서는 백상호(허성태)가 마이듬(정려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 거래 아직 유효합니까?”라고 말을 꺼낸 그는 이듬을 만났다.

이어 두 사람은 조용한 공원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백상호는곽영실씨 죽었습니다라며 충격적인 이야기를 건넸다. 마이듬이 그토록 찾던 엄마의 행방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 것.

백상호는 “14년 전에라고 덧붙이며 이듬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와 동시에 상호와 이듬이 같이 있는 모습이 조갑수(전광렬)에게 전송되며 긴장감 넘치는 엔딩이 완성됐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