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문세윤, “아내 ‘하나님’, 먼저 일촌 신청으로 대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문세윤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아내가 치어리더 출신 김하나”라고 밝혔다.

문세윤은 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결혼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문세윤은 “결혼 9년차”라며 “어린 나이에 아무 것도 없을 때 결혼했다. 슬하 자녀가 둘이다. 7살 딸, 4살 아들이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는 전 치어리더 김하나다. 하나님으로 부르고 있다. 도토리 주고받는 사이트에서 먼저 일촌 신청이 왔다. 난 유민상처럼 먼저 대시한 적이 없다. 기다려서 오는 거다. 도토리 주고받다 마음까지 주고받는 사이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