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박병은, ‘이번생은’ 차 안에서 눈물 젖은 첫키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영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이솜과 박병은이 첫키스를 했다.

6일 방영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우수지(이솜)가 눈물에 두 뺨이 다 젖은 마상구(박병은)에게 키스했다.

골목에서 얼굴을 두손으로 붙잡고 우는 마상구를 목격한 우수지는 처음에 마상구가 아픈 줄 알았다.

자기 차에 데려와서 무슨 일이냐고 묻는 우수지에게 마상구는 우수지와의 사랑 때문에 회사를 포기하고 싶은데 차마 회사는 포기할 수가 없다며 울었다.

이런 마상구의 순애보가 귀여워진 우수지는 슬며시 웃으며 “키스해도 돼?”라고 물었다. 마상구는 당황해하다가 우수지와 키스하기 시작했다.

이를 본 남세희(이민기)는 다가가려는 윤보미(윤보미)를 제지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