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김권, 정려원에 “범인 절대 나 아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KBS 월화드라마마녀의 법정정려원과 윤현민이 김권 취조에 나섰다.

6일 오후 방송된마녀의 법정에서는 공수아(박소영) 살해 용의자로 잡힌 백민호(김권)이 안태규(백철민)의 짓이라고 고백했다.

이듬과 진욱은 수아의 죽음에 충격을 받았고 이어 현장에서 발견한 민호의 사원증으로 그를 소환했다. 이듬은압수수색한 컴퓨터에서 확인한 인터넷 기록이라면서여자 시체, 여자 시체 발견. 들킬까봐 엄청 불안했나봐요. 1시간동안 이것만 검색했나봐라고 민호를 압박했다.

이에 더해 진욱은백민호씨가 시체를 유기했다는 목격자 진술서입니다. 당시 한 사람이 더 있었다는데 그 사람 누구입니까?”라고 질문을 던졌다.

민호가 대답을 하지 않자 이듬은 수아의 사진을 보여줬다. “유기한 것도 너고 죽인 것도 넌데 니가 아니라고? 이게 말이 돼?”라고 말을 꺼낸 이듬은공범하고 의리를 지키려고 망설이나본데 미성년자 성폭행에 살인죄까지 몰빵해서 너 넣으면 끝이야라며 그에게 거듭 강조했다.

이를 들은 민호는제가 아니예요. 태규가 그랬습니다. 그 여자애 때린 사람, 나 아니고 태규입니다라고 대답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