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X정려원, 박소영 죽음에 충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 사진=KBS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KBS 월화드라마마녀의 법정윤현민과 정려원이 박소영의 죽음에 큰 충격에 빠졌다.

6일 오후 방송된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공수아(박소영)의 시체를 발견하고 큰 충격에 빠졌다.

이듬과 진욱은 현장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시체를 앞에 두고 확인하기를 망설였다. 결국 진욱이 나서 시체를 들췄고 수아임을 확인했다. 이에 이듬은 충격을 받았고 진욱은 시체의 상태를 확인한 뒤 뒷걸음쳤다.

이어 이들에게 형사가 와서이런 것이 발견됐다며 백민호(김권)의 사원증을 건넸다. 이를 확인한 이듬과 진욱은 민호 체포에 나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