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이은형♥남보라, 포옹 “우리 조금만 참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영된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남보라가 이은형에게 감동했다.

6일 방송된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는 무수혁(이은형)이 진보라(남보라)를 위로했다.

무수혁과 함께 밥을 먹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진보라는 굳은 표정으로 “나 수혁 씨한테 할 말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진보라는 “이 얘기 듣고 수혁 씨 마음이 변해도 나 수혁 씨 이해해”라고 말했지만 무수혁은 “알아. 다 알고 있다고. 니가 힘들면 우리 아기도 힘들어”라고 말했다.

이에 진보라는 눈물을 보였고 무수혁은 “나한테 이 세상 초록색은 다 보라색인거 알지. 니가 사라지면은 내 세상은 암흑 천지가 돼. 너 나 그렇게 만들거야?”라며 진보라를 감동하게 만들었따.

이어 무수혁은 진보라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우리 조금만 참자. 우리 아기가 이 신발 신고 뛰어놀 때쯤이면 이 괴로움도 사라질거야”라며 위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