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송선미, 임신한 진예솔 밀치며 격렬한 싸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영된 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화면 캡처.

MBC ‘돌아온 복단지’에서 진예솔이 송선미와 다투던 중 복통을 호소했다.

6일 방송된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신예원(진예솔)과 박서진(송선미)이 말다툼을 벌였다.

선우진의 모친을 찾던 박서진은 신예원을 찾아와 “니 언니 어딨어”라고 물었고 신예원은 “왜? 당신 엄마 비자금 터지기 일보 직전이던데 그거 때문에 이래? 선우진 모친이 당신 엄마한테 맺힌 게 많던데 이 상황에 은회장 비자금까지 밝혀지면 당신 모녀 그 회사에서 끝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박서진은 신예원의 멱살을 잡으며 “니들 더 이상 나랑 엄마에 대해서 파내면”이라고 경고했지만 신예원은 “당신 모녀에 대해 파는 게 아니라 은회장 비자금 감사차원이야. 공사 구별 못해?”라며 박서진의 말을 막았다.

이어 신예원은 “뭐가 됐든 더 이상 캐내면 니들”이라며 협박하는 박서진에게 “왜, 제인 씨처럼 만든다고? 제인 씨 니가 그랬잖아. 니가 차로 밀어버렸잖아 그래놓고 선우진 씨한테 뒤집어 씌운거야. 넌 니 필요에 따라 남편, 부모, 니 수족 그 누구라도 다 쳐낼 수 있는 인간이야”라며 분노했고 박서진은 신예원을 벽으로 밀쳤다.

임신 중 벽에 세게 부딪친 신예원은 주저앉으며 복통을 호소했고 이를 본 복단지(강성연)는 놀라서 달려왔다. 복단지는 박서진을 향해 “얘가 지금 어떤 몸인데”라며 소리쳤지만 신예원이 복단지를 말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