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스프 #엄마 #여자친구엄마… ‘사온’ 양세종에게 남은 과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양세종의 감정 표현이 한결 가벼워졌다. 아버지처럼 되지 않으려 애써 감정을 눌러왔던 과거에서 벗어나 감정에 좀 더 솔직해지면서다.

지난 31일 방송된사랑의 온도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자신을 향해 도발해오는 박정우(김재욱)에게 주먹을 날리며 고백했다. 내 인생 목표는 아버지처럼 살지 않는 거였어. 그걸 형이 건드렸어. 새로운 세상이 열렸어.” 감정을 좀체 드러내지 않던 정선(양세종)은 이처럼 정우와 현수 앞에서 분노와 괴로움을 드러내며 변화를 보여줬다. 그렇다면 이제 아버지라는 큰 산을 넘어선 정선이 극복해야 할 남은 과제는 뭘까.

굿스프에 대한 책임

레스토랑 굿스프의 매출 증대를 이유로 자신을 압박해오는 정우의 투자 지분을 매입, 굿스프의 경영은 온전히 정선의 책임이 됐다. 레스토랑 운영 유지와 직원들의 생계를 위해서는 굿스프의 적자를 타개할 확실한 변화가 필요하다. 자신의 요리를 좋아해 주는 손님을 위해 최선을 다해 최고의 요리를 대접한다는 자신의 가치관을 따라 방송 출연도 ,재료비 절감도 거부한 정선이 택할 정공법이 궁금해진다.

아들 발목 잡는 엄마, 이미숙

정선에게 엄마 유영미(이미숙)는 벗어나려 해도 벗어날 수 없고, 끊어내려 해도 끊어지지 않는 족쇄다. 중요한 순간마다 번번이 아들의 발목을 잡았던 엄마가 드디어 정선도 참기 어려운 사고를 쳤다. 자신과 얽힌 사람에게 돈을 빌리는 일 만큼은 하지 말라던 정선의 말에도 정우에게 손을 벌려왔던 것. 정우에게 벗어나기 위해 무리를 해서라도 굿스프의 독립을 선언한 정선이 엄마의 빚은 어떻게 해결할까.  

여자친구 서현진의 엄마, 정애리

현수의 엄마 박미나(정애리)는 현수에 비해 한참 어리고 아직 자리도 잡지 못한 정선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다. 게다가 일반적이지 않은 정선의 엄마 영미에 대한 불편함을 숨기지도 않는다. 부모가 자식 인생에 개입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정선이지만 가족 간의 유대감이 깊은 현수네 분위기에 대해다름을 느꼈다. 첫인상부터 미운 털이 박혀버린 정선은 어떻게 미나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