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이루, 트라이 전속 모델 발탁..”전 세대·해외 노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태진아(왼쪽), 이루 / 사진제공=진아엔터테인먼트

가수 태진아(왼쪽), 이루 / 사진제공=진아엔터테인먼트

가수 태진아와 이루가 쌍방울의 속옷 브랜드 트라이(TRY)의 전속 모델로 발탁됐다.

6일 쌍방울 관계자는 “돈독한 가족애를 과시하며 연예계 대표 부자(父子)로 손꼽히는 태진아, 이루가 트라이의 이미지와 어울린다고 판단해 새 모델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트라이는 1992년 배우 이덕화를 시작으로 2003년 이효리, 2011년 권상우와 이재룡·유호정 부부를 모델로 기용했다. 올해는 중장년층에게 사랑받는 태진아와 최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를 통해 연기자로도 입지를 굳힌 이루를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트라이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루를 통해 해외에서도 브랜드의 인지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루와 더불어 해외 마케팅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2006년 주류 브랜드 참이슬 이후 11년 만에 동반 광고 모델로 나선 태진아, 이루는 “오랜만에 함께 출연하는 광고라 기쁘다. 다양한 연령층에 트라이를 알리도록 적극 홍보에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