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태임, “내가 왜 굳이 그랬을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태임 /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이태임 /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배우 이태임이 지난 2년간의 공백기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태임은 6일(오늘)부터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의 새로운 비행소녀로 전격 합류해 솔직한 모습을 공개한다.

이태임은 “2년간 일을 쉬었던 적이 있다”면서 “은행에 빚을 져 집을 마련했었는데, 안 좋은 일이 생겨 공백이 있었을 때 은행 빚을 갚을 능력이 없어서 집을 팔고 평택 부모님 댁으로 들어갔었다”고 전했다. 이어 “일 하기엔 조금 먼 환경이라 다시 일을 하기 위해 가까운 곳에 작은 집을 얻어 나오게 됐다”며 12평 원룸에서 생활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MC 허지웅은 “거의 이렇게 집에만 있냐. 공백기 동안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고 물었고, 이에 이태임은 “자책이 많았고 부끄러웠다“고 조심스레 털어놨다. 이어 “혼자 그 시간을 견디면서 힘들기도 했지만 ‘그럴 상황이 아니었는데 내가 왜 굳이 그랬을까‘하는 자숙과 자기반성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비행소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MB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