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이일화, 과거 연결고리 발견…김미정의 정체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녀의 법정' 이일화-윤현민/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마녀의 법정’ 이일화-윤현민/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마녀의 법정’ 윤현민-이일화의 새로운 과거 인연이 밝혀진다.

KBS2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 제작진은 6일 여진욱(윤현민, 아역 지민혁 분)과 곽영실(이일화 분)의 과거 인연을 암시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진욱은 깊은 혼란에 빠진 듯 자신의 책상 앞에서 혼이 빠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어 화염에 휩싸여 겁에 질린 영실의 모습도 포착, 이는 과거 고재숙(전미선 분)의 정신병원에서 일어난 화재 사건 현장 모습으로 어린 진욱과 영실의 새로운 과거 인연을 예상케 한다.

화재 현장에서 깜짝 놀란 영실의 모습과 더불어 잔뜩 굳어버린 어린 진욱의 모습, 그리고 연기 속에서 어딘가를 손짓하는 간호사의 모습까지 사건 속 긴박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어린 진욱과 영실은 과연 어떤 관계였을까? 또 ‘김미정’이라는 여인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재숙의 병원에서 벌어진 화재 사건 속 비밀이 공개될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마녀의 법정’ 측은 “과거 진욱과 영실의 새로운 인연이 공개된다”며 “진욱과 영실의 인연이 향후 얽히고설킨 악연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지 오늘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7-8회 방송에서는 진욱은 과거 자신이 만났던 의문의 여인 ‘김미정’에 대해 수소문을 했고, 그러던 중 엄마 고재숙이 ‘김미정’의 정체는 물론 자신의 물음에 거짓말을 하는 것을 알아채 깊은 혼란에 빠졌다.

재숙 또한 ‘김미정’에 대해 파고드는 진욱의 모습에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여기에 진욱과 곽영실의 새로운 연결고리가 될 사건에 대한 단서가 공개됐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 분)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오늘(6일) 월요일 오후 10시 9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