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문세윤 “긴급 상황 대비해 구급식품 냉장고에 보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문세윤/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문세윤/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문세윤이 개그계 대표 ‘먹선수’다운 냉장고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잘 먹는 녀석들’ 문세윤과 유민상이 출연해 먹방의 새 역사를 쓴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세윤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문을 열기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먹선수’의 냉장고 속에는 명성에 걸맞게 온갖 식재료가 풍족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문세윤은 “난 엄청난 김치 마니아”라며 보통 김치가 아닌 색다른 김치를 공개했다. 이를 맛본 유민상은 “이런 김치는 나도 태어나서 처음 먹어본다”며 극찬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문세윤은 “냉장고 속에 항상 구비해놓는 식재료가 있다”며 “갑자기 위급하게 배가 고픈 상황을 위한 구급식품이자 상비약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유민상은 “내가 지금 긴급상황이다. 상비약을 달라”고 요구했고 음식이 투입되자 급격하게 진정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펼쳐진 요리대결에서는 대식가이자 미식가인 문세윤의 요구대로 질과 양을 모두 만족시키는 요리를 만들기 위해 셰프군단이 팔을 걷어붙이고 요리대결에 나섰다. 문세윤은 완성된 요리를 보고 먹기도 전에 음식에게 윙크를 날리거나 대화를 하는 등 음식과 ‘소통’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곧이어 한 숟가락에 어마어마한 음식 탑을 쌓아 넣는 진기명기를 보여주며 ‘한입만 요정’의 면모를 뽐냈다고.

‘냉장고를 부탁해’는 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