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강영석, 김예원의 무단 침입에 당황→곤란→억울 3연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강영석/제공=tvN '변혁의 사랑' 영상 캡쳐

배우 강영석/제공=tvN ‘변혁의 사랑’ 영상 캡쳐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이종재)의 강영석이 김예원의 무단 침입에 당황함을 숨기지 못 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변혁의 사랑’ 8회에서는 늘 무표정으로 감정을 드러내지 않아 ‘로봇 T-1000’이란 별명을 가진 장철민(강영석)을 당황하게 만든 사건이 발생했다. 이웃사촌 하연희(김예원)가 그의 집에 무단 침입한 것.

단잠을 자던 장철민은 수상한 소리에 눈을 떴다. 명석한 두뇌를 지닌 경찰답게 재빠른 행동을 취한 그가 맞이한 것은 술에 취한 하연희였다.

자신의 집인 마냥 들어온 하연희의 당당함에 장철민은 당황함을 숨기지 못했다. 또한 말릴 새도 없이 옷을 벗어젖히는 그녀의 행동에 기겁한 것은 물론 겁먹은 표정으로 자신의 집 밖으로 나와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동안 변혁(최시원)·백준(강소라)·권제훈(공명)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인물은 오히려 장철민이었기 때문이다.

강영석은 흔들리는 눈빛과 표정, 조심스러운 동작으로 당혹스러운 상황을 마주한 장민철의 불안한 심리를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아침이 되자 낙원 오피스텔에 울려 퍼진 장철민의 경악과 하연희의 비명 소리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변혁, 백준, 권제훈의 등장에 그는 곤란한 듯했지만 “아무 일도 없었던 것 맞느냐”는 하연희의 물음에 “아무 일도 없었던 건 아니죠. 그쪽이 내 방에 무단 침입한 건 데”라며 쏘아붙였다.

뿐만 아니라 “경찰의 명예를 걸고 결코 그런 일은 없었습니다. 됐습니까?”라고 단호히 반박했지만 빨개진 얼굴에선 장철민의 억울함이 드러났다. 그간 무표정한 모습만 보여준 장철민의 변화가 드러난 순간이었다.

강영석과 김예원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변혁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