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이광수 초밀착 관찰 버라이어티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빅픽쳐'/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픽쳐’/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광수의 ‘초밀착 관찰 버라이어티’가 드디어 공개된다.

오늘(6일) 네이버 TV와 V LIVE(V앱)을 통해 공개되는 ‘빅픽처’에서는 주인공 이광수가 등장해 ‘초밀착 관찰 버라이어티’의 시작을 알린다.

이광수는 자신을 관찰하기 위해 모든 것이 세팅되었다는 사실은 꿈에도 모른 채 김종국과 하하의 PPL쇼 ‘메이드’를 찾았다. 소문난 연예계 절친답게 서로를 향한 폭로전으로 웃음 폭탄을 날리던 김종국과 하하는 “시청자 분들께 인사 부탁드린다”라며 자연스럽게 상황을 이어나갔다.

이에 이광수는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가 진작에 나왔어야 했는데 등장이 너무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6개월 동안 ‘빅픽처’가 중단된 상황에 꼭 맞는 ‘맞춤형’ 인사를 하자 김종국과 하하는 웃음을 꾹 참은 채 은밀한 눈빛을 나눴다.

이 상황에 신이난 김종국과 하하는 “동남아, 중국 시청자 시청자들도 많다”라며 차례대로 인사를 시켰고, 이광수는 “제가 미쳤나봅니다”라며 더욱 격해진 사과 인사를 보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밖에도 ‘빅픽처’의 대형 프로젝트가 6개월 동안 밀릴 수밖에 없는 사연도 함께 낱낱이 공개되며 앞으로 이광수의 ‘초밀착 관찰 버라이어티’에 대한 기대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빅픽처’는 매주 월, 화, 수 오후 6시 네이버TV와 V LIVE(V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