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을 바꿔라2’ PD, “아빠와 아이가 함께 성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업을 바꿔라 시즌2' 5회 / 제공=CJ E&M

tvN ‘수업을 바꿔라 시즌2’ 5회 / 제공=CJ E&M

tvN ‘수업을 바꿔라 시즌2’의 문태주PD가 직접 시즌1과 달라진 방식에 대해 설명했다.

‘수업을 바꿔라 시즌2’는 대한민국 공교육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뉴질랜드·하와이 등 세계 각국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수업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성동일과 정태우가 자녀들과 함께 하와이의 스타 오브 더 씨 스쿨(Star of the sea school)로, 김인권과 재희가 뉴질랜드의 홀스웰 스쿨(Halswell shcool)로 떠났다.

이러한 방식은 세계 각국의 수업을 취재해 소개했던 시즌1과 달리 아빠와 아이들의 체험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수업을 바꿔라’ 시즌1, 2 연출을 맡은 문태주 PD가 달라진 방식에 대한 질문에 직접 답했다.

“시즌2는 왜 아이들이 직접 수업을 체험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는가”하는 질문에 문태주PD는 “시즌1에서는 출연진이 어른들로 이루어져 외국 수업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가능했다. 하지만 출연진이 과거 자신의 학창시절과 외국 수업을 비교하다 보니 2017년 현재 우리나라와 외국의 수업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시즌2에서는 지금 초등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이 외국 수업을 직접 경험하고 느끼는 포인트를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태주PD는 아빠들이 아이들과 함께 외국 학교로 떠난 이유에 대해 “먼저 낯선 외국으로 떠나는 아이들에게는 정서적으로 기댈 수 있는 보호자가 필요했다. 또한 시즌1을 통해 수업을 바꾸는 것은 단순히 학교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가정에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실제로 방송에 등장하는 외국 학교들의 경우 학부모가 프로젝트 수업, 방과 후 과정, 학교 행사 등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 아빠들이 수업에서 차지하는 역할이 무척 크다는 것은 남은 방송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다”고 답했다.

문태주 PD는 “실제로 아빠들은 이번 촬영에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이번 촬영으로 처음으로 아이들에게 도시락을 만들어 준 아빠도 있고, 처음으로 선생님과 상담한 아빠도 있다. 개인적으로 아빠와 아이들이 학교라는 매개체를 통해 더욱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소감을 말했다.

6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되는 5회에서는 성동일이 선생님과 면담을 통해 아이들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진다. 아이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아빠의 모습으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