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문소리, 이원석 감독의 ‘랄라랜드’ 보고 눈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전체관람가'의 방송 화면 캡쳐/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JTBC ‘전체관람가’의 방송 화면 캡쳐/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소리가 지난 5일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에서 이원석 감독의 단편 영화 ‘랄라랜드’를 보고 눈물을 쏟았다.

문소리는 ‘랄라랜드’를 본 후 변해버린 세상 속 ‘아재’라 불리며 외면받는 중년의 좌절과 용기에 감동을 느꼈다. 극 중 중년 배우1(김보성)이 오디션을 보는 장면에서 울컥한 데 이어, 중년 배우2(이동준)의 격파 장면에서 결국 눈물을 흘렸다.

그녀는 영화가 끝나자 다른 감독 및 출연진들과 기립박수를 보내며 “너무 슬퍼요. 너무 울었어”라며 흐르는 눈물을 닦아냈다. 또한 “감독님은 너무 따뜻한 사람이다. (나도) 배우니까 한물간 배우와 신인배우들이 함께 나오는 과정이 남다르게 다가온 게 있었다. (감독님이) 그 배우들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따뜻하고 거기에서 너무 감동을 받았다. 마지막 장면이 너무 재미있는데 계속 눈물이 나더라. 감독님 사랑해요”라고 찬사를 표했다.

문소리가 출연하는 ‘전체관람가’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