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실수 만회할까…’미우새’ 가나 방문은 확정된 바 없어(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가수 강남 / 제공=위드메이,RD컴퍼니

가수 강남 / 제공=위드메이,RD컴퍼니

가수 강남은 자신의 치명적인 실수를 만회할 수 있을까.

한 매체는 6일 “강남이 토니안, 샘 오취리와 함께 SBS ‘미운 우리 새끼’ 촬영차 이달 중 가나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강남은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샘 오취리에게 “가나에 TV가 있냐”를 시작으로 “가나에 방송국이나 ‘정글의 법칙’ 이런 게 있어?”, “건물도 있어?”, “가나에 클럽 있어?”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방송 후 논란이 커지자 강남은 “저의 신중하지 못한 말과 무지함이 많은 분들께 실망과 불편함을 드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저의 발언들이 너무 부끄럽고 후회가 된다. 더 많이 깨우치고 반성해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실수를 하지 않도록 더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에 SBS는 6일 텐아시아에 “전체적으로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강남이 가나에 직접 방문해 실수를 만회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SBS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