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연, 자작곡 ‘젤리’로 솔로 데뷔…라이관린·조우찬 지원 사격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전소연의 '젤리' 커버 이미지/제공=큐브 엔터테인먼트

전소연의 ‘젤리’ 커버 이미지/제공=큐브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101’과 ‘언프리티 랩스타3’로 이름을 알린 전소연이 지난 5일 자작곡 ‘젤리’로 데뷔했다.

전소연의 솔로 데뷔곡 ‘젤리’는 어린이 프로그램 ‘춤추는 젤라비’를 떠올리며 만든 곡이다. 마치 젤리 위에 있는 듯 정신이 아득해질 만큼 행복한 기분을 몽환적이고 통통 튀는 분위기로 표현한 노래다. 전소연이 직접 작사와 작곡을 맡았으며 워너원의 ‘Never’와 ‘에너제틱·펜타곤의 ‘Like This’ 등에 참여한 작곡팀 Flow Blow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젤리’의 뮤직비디오에는 같은 소속사 선배인 펜타곤의 이던과 우석을 비롯해 워너원의 라이관린·’쇼미더머니6’의 조우찬 등 큐브 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선후배 래퍼들이 출연해 화제 된 바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