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비, “세팅된 모습은 오늘까지…모든 걸 내려놓고 즐기겠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뭉쳐야 뜬다' 월드 스타 비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월드 스타 비 / 사진제공=JTBC

월드 스타 비가 모든 걸 내려 놓고 여행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6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다.

비는  ‘뭉쳐야 뜬다’ 멤버인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과 대만으로 패키지 여행을 떠나기 위해 인천공항에 나타났다. 대만 편의 게스트로 초대받은 비는 공항에 들어서기 전부터 월드스타답게 수많은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등장했다.

비를 발견한 ‘아재 멤버’ 4인방은 멋스러운 코트를 차려입은 그를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멤버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평소 ‘뭉쳐야 뜬다’ 애청자라서 스스로 나오겠다고 말했다”며 “패키지여행이 너무 기대된다”고 밝혔다.

MC들이 “패키지여행에 이렇게 멋내고 와도 되느냐”며 짓궂게 지적하자 비는 “나의 세팅된 모습은 오늘까지일 것”이라며 “모든 걸 내려놓고 즐기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멤버들은 “그렇다면 우리가 홀딱 벗겨주겠다”고 선전포고해 ‘꿀잼’ 대만여행을 예고했다.

월드 스타 비와 ‘아재 멤버’ 4인방의 대만 여행기는 6일 밤 10시 50분 방영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